美 대선 D-365, 트럼프 탄핵 놓고 美여론 양분

기사입력 2019.11.05 00:10 조회수 51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럼프 탄핵 찬반 49:46…트럼프 "대선 자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미국 대선이 3일(현지시간) 현재 정확히 1년을 남겨 놓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찬반을 놓고 미국내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NBC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공개한 공동 여론조사 결과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연루된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당해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하느냐는 질문에 찬성 49%, 반대 46%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7~30일 미국 성인 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표본오차는 ±3.3%p다.


지난 9월 같은 조사에서는 찬성 43%, 반대 49%였다. 한 달 만에 탄핵 찬성 여론이 반대보다 더 많아진 것이다.


응답자 가운데 민주당원의 88%가 찬성한 반면, 공화당원의 90%는 반대했다.


무당파 중에서는 찬성 43%, 반대 46%로, 반대가 좀 더 높았다.


워싱턴포스트와 ABC의 같은 시기 조사에서도 찬성 49%, 반대 47%로 비슷하게 나왔다.(1003명 대상, 오차범위 ±3.5%p)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 성공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재선을 자신하느냐는 질문에 "매우 자신 있다"고 한 뒤 "우리는 여론조사에서 매우 잘하고 있다"고 말했다.


언론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탄핵 찬성이 근소하게 우위를 보이고 있지만, 트럼프는 반대로 여론조사를 근거로 자신감을 드러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탄핵 찬성률이 더 높은 조사 결과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잘못된 조사를 보고 있는 것"이라며 "나는 진짜 여론조사를 갖고 있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진짜 여론조사에 대해서는 추가 언급은 하지 않았다.


그는 이어 "사람들은 탄핵에 대해 듣고 싶어하지 않는다"며 "탄핵을 원하고 이에 대해 말하고 싶어하는 유일한 사람들은 '가짜 뉴스'와 이 언론을 위해 협력하는 민주당"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미시시피주 유세에서는 미국 유권자의 성난 다수가 탄핵에 반대하며 자신을 지지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 권민철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fm877.netproserver.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