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대화의 문 항상 열려있다"…文 "남북정상회담 추진"

기사입력 2019.04.12 04:47 조회수 8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미정상, 비핵화 공동 목표 달성 방안 의견 일치

탑다운 방식,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

文, 트럼프 방한 초청…트럼프 "고맙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방안에 의견을 같이했다.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11일(현지시간) 한미정상회담이 끝난 직후 양국이 조율한 내용을 토대로 한 언론발표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미 정상은 탑다운 방식의 협상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대해 인식을 같이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대화의 문이 항상 열려있음을 강조했다고 정 실장은 전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하겠다며, 계획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설명했다.


또 두 정상은 차기 북미정상회담이 비핵화 과정의 또다른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담대한 비전과 지도력으로 평화적 해결책을 모색하려는 결의를 높게 평가하고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에서 트럼프의 주도적인 관여 노력이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유예를 포함한 지금까지의 진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남북관계 개선 및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주도적으로 역할을 했다며 이를 높게 평가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을 찾아줄 것을 공식으로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초청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또 문 대통령 내외는 이틀간 워싱턴 방문 기간 동안의 트럼프 대통령 내외가 보내준 환대에 사의를 표했다.


여기에 두 정상은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올해 한반도 안보의 핵심 축인 한미동맹을 지속하고 강화하는 데에도 뜻을 모았다.


또 두 정상은 최근 강원도에서 발생한 산불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웅적인 노력으로 수많은 인명 구조한 한국의 초기 대응 치하했으며,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이 산불진화에 기여해 한미동맹 유대 과시한 데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techan92@cbs.co.kr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fm877.netproserver.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