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박유천 함께 마약 투약했다"

기사입력 2019.04.13 05:55 조회수 244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MBC '뉴스데스크' 단독 보도

경찰, 수사기록에 황하나와 함께 마약을 한 당사자로 박유천 적시

다음 주 초 박유천 조사하는 방안 검토 중



MBC '뉴스데스크' 단독 보도 '진실게임 끝났나.."황하나·박유천 함께 마약 투약"' (사진=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와 함께 마약을 한 당사자로 수사기록에 이름이 올랐다.


12일 MBC '뉴스데스크' 단독 보도에 따르면 황하나 씨가 상습 마약 투약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가운데, 경찰은 황 씨가 함께 마약을 한 당사자로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을 수사기록에 적시했다.


경찰은 황 씨로부터 박유천과 함께 올해 초 두세 차례에 걸쳐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수사한 결과, 박유천의 혐의를 입증할 객관적 증거를 상당 부분 확보해 검찰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유천은 마약 권유 및 투약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며 의혹을 적극적으로 부인하고 있다.


앞서 지난 10일 박유천은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나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 건가 두려움에 휩싸였다"라며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사기관에 가서 조사를 받더라도 제가 직접 말씀을 드려야겠다고 판단했다. 경찰서에 가서 성실히 조사받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경찰은 다음 주 초쯤 박유천을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박유천을 둘러싼 마약 공방이 어떤 결론을 맞이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zoo719@cbs.co.kr

 

CBS노컷뉴스 최영주 기자

[노컷뉴스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NY Radio Korea & fm877.netproserver.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방송사소개 | 편성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